쏘나타의 고급화 이미지 제고를 위한 감성광고

급속한 경제발전을 토대로 자동차 대중화 바람이라 불리는

모터리제이션(Motorisation) 현상이 일기 시작했다.
모터리제이션 : 자동차가 사회생활 속에 밀접하게 관련되어 광범위하게 보급된 현상.

쏘나타도 함께 발전하며 중형시장의 고급화란 특명을 받아 1,800cc와 2,000cc급의 쏘나타를 출시했지만

그보다 더 작은 배기량(1,500cc)의 스텔라에 익숙해진 국내 소비자들에겐 주목을 받지 못했으며

국내 중형 시장을 주도하고 있던 로얄 살롱(Royal Salon)과 맞물려 중형 세단 진입이

더욱 어려워진 상황이었다.

이런 여러 가지 상황들로 실패를 맛본 현대는 다음 모델 개발에 착수하며

수출 전략형 중형 세단인 지금의 쏘나타가 개발되기 시작했다.

이렇게 쏘나타의 신화가 시작되며 ‘세계인의 자동차’로 포지셔닝 하려는 노력과 함께

세계 시장에서도 인정받은 우수성과 기술력, 해외 인증 사례를 앞세우며

영상 내 자막과 내레이션에서 정확한 정보 전달을 통해 이성적 소구 유형으로 노출시켰으며

국내에서의 소비자 인식 또한 ‘중형차는 쏘나타’ 라는 각인을 남기게 된다.

그러나 ‘가난한 사람들의 중형차’ 라는 등 해외에서 유명인들의 혹평과 이를 극복하기 위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하기 위한 감성광고를 시작하게 된다.

이러한 감성광고들은 2008년 페이스리프트 버전인 쏘나타 트랜스폼이 등장하기 전까지

지속적으로 제작되었으며 2008년 리먼 브라더스 사태 2008년 9월15일 뉴욕시간 새벽 2시

미국 연방법원에 파산을 신청했을 당시 부채 규모는 6130억 달러로 세계 17위 경제 국가인

터키의 한 해 국내총생산(GDP)과 맞먹는 금액이었다.

미국 역사상 최대 규모의 기업 파산이었던 건 물론이다.

리먼이 쓰러지면서 미국은 물론 세계 금융시장이 동시에 얼어붙었다.

이로 인해 한국경제도 위기를 맞이하며 다시 이성 소구로 바뀌게 된다.

참고문헌 : 파워볼안전사이트https://withenter.com/

Avatar

By admin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