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 위축과 수입차와의 경쟁, 하이브리드의 등장

2008년 9월 150녀의 역사를 자랑하던 리먼 브라더스의 파산으로 인해

세계 경기의 침체가 시작되며 국내 경제에도 적잖은 여파를 끼치며

국내 소비자들의 소비심리도 위축되었다.

경제적인 문제에서 기인하는 소비심리의 위축은, 불요불급한 제품에 대해서는 구매를 연기하고,

꼭 필요한 제품을 위주로 이성적인 구매를 하려고 하는 것이 일반적이며

광고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선택에 대한 준거를 제공하고, 추상적인 메시지보다는 가격할인과 같은

실질적인 혜택을 주로 소구하게 된다.

즉 실질적으로 구매하려는 제품이 우리에게 줄 수 있는 명확한 혜택 외엔

별다른 주목을 끌지 못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기존의 추상적인 내용의 감성 소구를 활용한 쏘나타는 트랜스폼 광고부터

쏘나타의 새로운 기능을 중심으로 알리기 위한 이성 소구로의 변화가 시작된다.

또한 2009년 세계 글로벌 경제가 다시 반등하기 시작했으며

이와 더불어 수입차 시장에도 큰 변화가 찾아오게 된다.

국내 시장에선 도요타 돌풍이 일어났으며 유럽과 미국 등 자유무역협정으로 인해

자동차 관세가 낮춰지며 국내 소비자들로 하여금 수입차에 대한 인식을 크게 바꿔놓았다.

그리고 자동차가 단순한 이동수단으로서의 기능뿐만 아니라 본인의 개성을 나타내는 도구로도 이용되며

소비자 라이프 스타일에 따른 자동차에 대한 인식도 함께 변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국내 차와 비슷한 가격이라면 조금만 더 보태 수입차를 구매하려는

인식의 변화가 오게 된 것이다.

이러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쏘나타는 ‘어떤 차가 당할 수 있을까’ 라는 식의

수입차들을 겨냥한 공격적인 카피를 담은 이성광고를 만들었을 뿐만 아니라

인터넷에 수입차와의 직접적인 성능 비교 영상을 올리면서 위기를 극복하려는 노력을 했다.

또한 LPG 가스 차나 하이브리드 등 수입차들의 라인업으로

2011년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발표하며 대응했는데,

특히 TMED타입 병렬형 스트롱 하이브리드를 선보이는 등 짧은 시간 내 큰 성과를 냈으나

유럽산 디젤과 일본산 하이브리드 자동차가 국내 친환경 시장을 잠식하며 특별한 대응을 하지 못했다.

그러나 처음엔 미비했지만 결국 유명 연예인을 활용한 이성광고와 무상 보증을 앞세운

감성광고를 적절히 믹스하며 하이브리드 광고를 지속적으로 노출시켜

소비자의 불만과 불신을 잠식시키려는 꾸준한 노력을 해왔다.

참고문헌 : 최상위파워볼사이트https://adidasnmdr1primeknit.com/2019/09/20/%ED%8C%8C%EC%9B%8C%EB%B3%BC%EC%82%AC%EC%9D%B4%ED%8A%B8-2/

Avatar

By admin

댓글 남기기